‘보이스3’ 골든 타임팀이 돌아온다…폭발 사고 이후 변화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보이스3 스틸 / 사진제공=OCN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에 골든타임팀(이하 골타팀)이 돌아온다. 충격적 엔딩을 장식했던 폭발 사고 이후 이들에겐 어떤 변화가 생겼을까.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보이스’ 시리즈의 중심에는 골타팀이 있다. 센터장 강권주(이하나)를 필두로 지령팀장 박은수(손은서)와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진서율(김우석)이 ‘보이스3’에서도 그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경찰 인생의 첫 멘토인 강권주를 누구보다 따르고 존경하는 박은수는 강센터의 부사수로 자리매김한다. 지난 시즌에서 자신의 첫사랑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한 뒤 경찰로서 또 한 번 성장한 박은수는 폭발사고 이후 청력에 이상이 생긴 강권주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된다.

각종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내고 한번 맡은 사건이 해결될 때까지 컴퓨터를 떠나지 않던 진서율은 사이버 범죄 집단 ‘닥터 파브르’에게 복수의 칼날을 간다. 방제수(권율)의 표적이 되면서 손가락이 절단당하는 사건을 겪었기 때문. ‘닥터 파브르’의 진짜 배후를 찾아내기 위해 그가 어떤 단서를 찾아낼지 궁금해진다.

이어 도강우와 팀을 이뤄 골타팀이 찾아낸 단서들을 추적해 범인을 검거했던 112 신고센터 출동팀. 지난 시즌 방제수가 놓은 덫에 걸려 범인으로 몰리는 등 고난을 겪었던 강력계장 나홍수(유승목)와 방제수의 칼에 찔려 생사를 오갔던 베테랑 형사 양춘병(김기남), 누구보다 강권주의 절대적 능력을 믿고 사건을 추적해왔던 형사 박중기(김중기)와 구광수(송부건)가 다시 돌아온다.

무엇보다 악의 본능이 깨어난 도강우와 이들의 관계 변화가 ‘보이스3’의 주목해야 할 포인트다. 동생을 죽인 범인이라고 도강우를 끊임없이 의심했던 나홍수와 도강우와 사사건건 부딪혔던 박중기가 도강우의 변화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지난 시즌의 폭발사고는 강권주와 도강우는 물론이고 112 신고센터와 출동팀에게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 각각의 인물들이 가진 사연과 변화, 이들이 만들어내는 새로운 서사가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라며 “범인을 검거할 때만큼은 최고의 케미를 보여줬던 골타팀이 이번에는 어떻게 합동수사를 이어나갈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보이스3’는 오는 5월 11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