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사과 無…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당당히 참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기덕 감독/사진=김기덕 필름 제공

김기덕 감독이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개막식과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김기덕 감독은 19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로시야 극장에서 열린 제41회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심사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김 감독은 평소처럼 레드카펫 위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해 보였다.

이같은 김 감독의 행보를 두고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등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앞서 지난 18일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고소남발 영화감독 김기덕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위원회는 ” 피해자들은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 김기덕 감독은 역고소로 출구를 찾을 수 없을 것이다”라며 “영화인들의 수치로 남을 김기덕 감독의 오만한 행보를 규탄한다”고 했다.

김 감독은 앞서 2017년 강요 폭행 강제추행 치상 등의 혐의로 피소됐다. 지난해 MBC ‘PD수첩’은 김 감독의 인권 침해 및 성폭력 혐의를 폭로했다.

방송 후 김 감독은 ‘PD수첩’과 피해를 증언한 여배우 두 명을 상대로 무고와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지난 3월에는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추가 제기했다.

김 감독은 국내에서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다. 지난해 말 카자흐스탄에서 영화를 촬영 중인 근황이 공개됐고,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이 일본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개막작으로 초청됐다. 그리고 모스크바 국제영화제에 심사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