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아, SBS 새 금토 ‘닥터룸’ 캐스팅…조수원 PD와 재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민아/사진제공=바이브액터스

배우 정민아가 올 하반기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닥터룸’(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에 캐스팅됐다.

‘닥터룸’은 미스테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는 과정을 범인을 찾는 수사물처럼 그리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정민아는 ‘닥터룸’에서 한세병원 이사장과 마취과장의 막내딸이자 강시영(이세영)의 동생인 강미래 역을 맡아 열연한다. 서울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3년차 미래는 환자의 감정보다는 증상에 더욱 집중하는 이성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정반대 성향을 가진 언니와 대립하며 위태로운 긴장감을 조성하게 된다.

특히 정민아는 이번 작품으로 연출을 맡은 조수원 PD와 6년 만에 재회한다. 정민아는 조수원 PD가 연출했던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이다희가 맡았던 서도연 역의 어린 시절을 맡은 바 있다. 

2003년 아역 배우로 데뷔한 정민아는 MBC ‘다모’, SBS ‘패션70s’, MBC ‘신들의 만찬’,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등 다수의 작품에서 존 재감을 빛내왔다. 최근 학업을 마친 정민아는 OCN ‘라이프 온 마스’, tvN ‘미스터 션샤인’, KBS ‘죽어도 좋아’ 에 연이어 출연했다. 

‘닥터룸’은 올해 하반기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