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특집 ‘우리는 열혈사이다’ 25일 편성…김남길부터 신스틸러까지 ‘총출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스페셜방송 ‘우리는 열혈사이다’가 편성됐다.

지난 2월 15일 방송을 시작한 ‘열혈사제’는 방송 내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최근 TV화제성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전국과 수도권 평균 시청률은 20%(닐슨코리아)를 돌파, 분당 최고 시청률은 24%까지 올랐다. 종영을 하루 앞두고 있는 ‘열혈사제’의 애청자들을 위해 SBS는 특집으로 ‘우리는 열혈사이다’를 선보인다.

이번 특집은 오는 25일 밤 11시 10분부터 12시 30분까지 1, 2부로 나눠서 방송된다. 특집에는 ‘펀치’ ‘귓속말’ 이후 ‘열혈사제’로 또 한번 흥행홈런을 날린 이명우 감독과 정의로운 다혈질 신부 김해일 역을 맡아 열연한 김남길, 형사 구대영 역으로 톡톡 튀는 감초 연기를 펼친 김성균, 1600만 관객을 모은 영화 ‘극한직업’에 이어 이번 드라마까지 접수한 ‘흥행퀸’ 이하늬가 출연한다. 극 중 천재 아역배우 출신의 한보람 신부 역의 전성우와 전설의 타짜 ‘십미호’였던 수녀 김인경 역의 백지원, ‘구담카르텔’ 황철범 역의 고준, 구담구청장 정동자 역의 정영주, 부장검사 강석태 역의 김형묵 등 빛나는 존재감을 과시했던 조연들도 볼 수 있다. 출연진은 이번 특집을 통해 촬영 에피소드를 솔직하고 거침없이 소개하면서 시청자들에게 톡톡튀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열혈사제’ 관계자는 “‘열혈사제’의 탄탄한 팀워크는 방송가에서도 소문이 났고, 덕분에 2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동시에 큰 인기도 누릴 수 있었다”며 “감독과 주인공들이 한데 모인 특별한 자리를 마련해 그동안 숨겨왔던 이야기를 속시원하게 털어놓을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열혈사제’는 오는 4월 20일 종영한다. 후속으로는 26일부터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주연의 ‘녹두꽃’이 방송된다.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을 겪는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담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