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MV 기네스 3개 부문 신기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방탄소년단 기네스 세계 기록/사진=기네스 월드 레코드 트위터

그룹 방탄소년단이 기네스 3개 부문 신기록을 세우며 새 앨범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지난 12일 발매한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가 총 3개의 기네스 세계 기록을 세웠다고 공식 발표했다. 18일에는 기네스 월드 레코드 공식 SNS 채널을 통해서도 이 기록이 공개됐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 측은 “미국의 싱어송라이터인 할시가 피처링에 참여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의 비디오는 공개 후 24시간 동안 7460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고 전하며 “방탄소년단은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비디오’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 ‘K팝 그룹 가운데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뮤직비디오’등의 타이틀로 기네스 세계 기록을 얻었다”고 소개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열린 미국 뉴욕의 시티필드 스타디움 공연을 비롯해 미국 NBC 방송의 ‘SNL’ 출연, 영국 런던에서 두 차례 매진된 공연을 통해 전 세계의 관중을 놀라게 했다”며 “최근 몇 년 동안 소셜 미디어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국제적인 팬 베이스가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또 다른 인상적인 성과는 K팝 최초 미국의 앨범 차트 1위와 트위터 평균 리트윗에서의 최다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를 전 세계 동시 발매했으며, 미국 NBC 방송의 ‘SNL’에서 첫 컴백 무대를 펼쳤다. 이 앨범은 발매 7일 만에 판매량 213만 장을 돌파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