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윤, ‘조선생존기’ 주연 라인업 최종 합류…경수진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재윤/사진 제공=에스디미디어

배우 이재윤이 TV CHOSUN 새 드라마 ‘조선생존기’의 주연 라인업으로 최종 합류했다.

오는 6월 방송되는 ‘조선생존기’는 국가대표 양궁 선수 출신의 택배 기사인 2019년의 청춘 한정록(강지환)이조선시대로 날아가, 사람 대접 못 받는 조선시대의 청춘 임꺽정(송원석)을 만나 기적을 이루어 나가는 유쾌 활극이다. 좌절과 실패, 포기와 무력감에 지친 사람들의 등짝을 두들기는 ‘신개념 타임슬립 드라마’라는 설명이다.

이재윤은 극 중 미스터리한 인물 정가익 역으로 최종 캐스팅돼 마지막 주연 라인업을 장식하게 됐다. 정가익은 고급스러운 문화를 즐기는 차분하고 예의 바른 국제변호사로, 극중 이혜진(경수진)의 약혼자이기도 하다.

모범적인 겉모습과 달리 내면에 무서운 비밀을 지닌 이중적인 인물로, 이혜진의 첫사랑인 한정록과 우연히 얽히며 인생의 ‘나비효과’를 맞게 된다.

특히 이재윤은 ‘조선생존기’ 속 정가익 역을 통해 강렬한 악역에 도전한다. 이재윤은 ‘또 오해영’ ‘역도요정 김복주’ ‘마더’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조선생존기’는 드라마 ‘왕초’ ‘내일이 오면’ ‘디데이’의 장용우 감독이 연출한다. 오는 6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