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오늘(19일) 단독 콘서트 관전포인트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마마무 콘서트 포스터. / 제공=RBW

그룹 마마무가 네 번째 단독 콘서트 ‘포시즌 F/W(4Season F/W)’를 연다. 19일부터 오는 21일까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해 8월 펼쳐진 ‘4Seanson S/S’ 콘서트 이후 10개월 만이자,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는 공연이다.

그간 마마무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통해 멤버별 상징 색깔과 계절을 활용해 그룹의 정체성을 살리며 호응을 얻었다. 소속사 RBW 측은 공연의 관람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첫째, 사계절을 총망라하는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돼 있다.

앞선 ‘4Season S/S’가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시작으로서 화려하고 뜨거웠던 봄과 여름을 표현했다면, 이번 ‘4Season F/W’는 짙은 감성의 가을과 겨울을 마마무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마마무는 나아가 사계절을 아우르는 한층 풍성해진 레퍼토리로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계획이어서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둘째, 멤버들의 역대급 솔로 퍼포먼스가 있다.

‘완전체’ 공연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4인 4색 솔로 무대가 콘서트를 보는 즐거움을 높일 전망이다. 특히 솔라와 문별은 역동적인 남성 아이돌 그룹 춤에 도전한다. 솔라는 섹시하면서도 힘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고, 문별은 감성과 강렬한 카리스마를 오가며 분위기를 띄울 준비를 마쳤다.

이어 휘인은 그동안 한 번도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악기 연주에 도전하며, 화사는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아낸 ‘화사 쇼’로 지루할 틈 없는 각양각색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셋째, ‘공연형 걸그룹’의 진가를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마마무는 그동안 각종 공연을 통해 화려한 퍼포먼스와 뛰어난 가창력, 창의적이면서도 톡톡 튀는 기획력을 자랑하며 ‘공연형 걸그룹’으로서 자리매김했다.

이들의 진가는 무대 위에서 더욱 빛난다.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 잘 짜여진 무대 구성으로 그룹의 색깔을 살리고, 멤버별 개성도 뚜렷하게 드러난다. ‘믿듣맘무(믿고 듣는 마마무)’ ‘믿보맘무(믿고 보는 마마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는 마마무의 이번 콘서트에 팬들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