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결국 도망친 송새벽·고준희…남은 2회, 결말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빙의’ 송새벽-고준희./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의 송새벽이 고준희와 함께 도망쳤다.

지난 18일 방송된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 제작 데이드림) 14회에서 강필성(송새벽)은 최악의 위기에 부딪혔다. 사랑하는 연인 홍서정(고준희)의 자살기도부터 가족 같은 강력반 식구들의 죽음까지…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는 잔인하게 강필성을 괴롭혔고 절망에 빠진 그의 선택은 홍서정과 함께 도망치는 것이었다. 두 사람은 그렇게 황대두의 덫을 빠져나갈 수 있을까.

유반장(이원종)의 딸과 김준형(권혁현) 형사의 연인을 납치하고, 두 사람에게 “지금부터 서로를 죽여야 해. 살아남는 자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할 수 있어”라는 잔인한 룰을 알렸던 빙의된 장춘섭(박상민). 그의 의도대로 유반장은 김준형 형사를 살해했지만, 장춘섭은 주어진 시간을 넘겼다며 김준형 형사의 연인뿐 아니라 유반장의 딸까지 살해했다. 혼자 남은 유반장은 절규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렇게 네 사람은 하룻밤 사이에 처참하게 목숨을 잃었다.

결국 강필성은 장춘섭 앞에 무릎을 꿇었다. 두 손을 싹싹 비는 것도 모자라 “네 앞에서 죽어 줄게”라며 자신의 관자놀이에 총구를 겨눴지만, 장춘섭은 꼼짝하지 않았다. 그는 “네 여자를 죽이던지, 끝을 향해 가는 세상을 손잡고 지켜보시던지”라고 했다. 강필성에겐 단 두 가지 선택지밖에 없었다. 결국 홍서정의 손을 잡고 외딴 섬으로 도망쳤다.

강필성은 “백번, 천 번 시간을 되돌려도 내 선택은 똑같아”라며 “나한테 지금 지구상에 이 섬이 유일한 공간이고, 당신이 지구상에 유일한 사람이야. 지금부터 그것 말고는 아무 생각도 안 할 거요”라고 말했다. 지옥의 기운조차 희미하게 느껴지는 섬에서 두 사람은 서로만 바라봤다. 나란히 해변을 산책하고, 강아지를 키우고, 마당엔 흔들의자를 만들며 시간을 보냈다.

한편 강필성의 동기 최남현(박진우) 형사는 CCTV를 통해 유반장과 김준형 형사의 사건 현장을 찾은 남자와 ‘마니또’를 운영하는 소희(정해나)를 살해한 남자가 동일인이라는 걸 파악했다. 황영길(이재구)이 형사에게 꼬리가 잡혔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죽은 다음에 다시 내 몸으로 들어와라”라는 거짓말로 마지막 지시를 내린 장춘섭. 그의 말을 믿은 빙의된 황영길은 경찰서로 가 사방을 향해 총을 난사하다 최남현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황대두의 악랄함은 어디까지일까. 또한, 도망친 강필성과 홍서정, 그리고 홀로 남은 최남현은 황대두를 막을 수 있을까. 단 2회 만을 남겨놓고 있는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