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3’ 미국편도 터졌다…첫방 최고 시청률 5.2%

[텐아시아=우빈 기자]

‘ 현지에서 먹힐까 3’ / 사진제공=tVN

 tvN ‘현지에서 먹힐까3’가 첫 방송부터 터졌다.

지난 18일 밤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3? 미국편의 케이블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4%, 최고 5.2%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타깃 시청률(남녀 2049역시 평균 2.7%, 최고 3.4%를 기록해 ‘현지반점 미서부점’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입증했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전국기준)

‘현지에서 먹힐까3′ 첫 회에서는 푸드트럭의 본고장 LA에 도착짜장면과 탕수육으로 현지 음식에 도전장을 내민 마스터 셰프 이연복그룹 신화 에릭개그맨 허경환가수 존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짜장면이 세계적으로 먹힐지 궁금하다”며 중국에 이어 미국 입맛 공략에 나선 이연복 셰프와 에릭허경환존박의 ‘현지반점 미서부점’은 중국과는 또 다른 색다른 즐거움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첫 장사를 시작하기에 앞서 방문한 어마어마한 규모의 창고형 마켓부터 난생 처음 짜장면과 탕수육을 접한 현지인들의 반응까지눈을 뗄 수 없는 다채로운 재미를 전한 것.

미국 LA에 입성한 이연복 셰프와 팀원들은 첫 날부터 환상의 케미를 뽐내며 장사 준비를 시작했다현지 시장에서 장을 본 후 47년 경력에 빛나는 이연복 셰프의 진두지휘 아래 에릭허경환존박은 완벽한 역할 분담으로 80인분 요리 재료를 순식간에 손질해 놀라움을 안겼다특히 “양파를 아무리 까도 눈물이 나지 않는다”는 에릭은 의외의 양파 장인으로 등극폭소를 선사했다.

다음날 영화 ‘라라랜드’의 배경인 낭만 가득한 ‘허모사 비치’에 첫 문을 연 푸드트럭은 오픈과 동시에 손님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서툰 젓가락질에 포크로 짜장면을손으로 탕수육을 집어 먹으면서도 “맛있다”를 연발했고앉을 자리가 없어 대기하는 손님까지 생길 정도였다현지인들의 반응을 걱정했던 베테랑 셰프 이연복은 성공적인 첫 장사에 행복한 미소로 화답해 훈훈함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이연복 셰프는 여전한 카리스마로 이목을 끌었다한층 업그레이드된 푸드트럭을 활보하며 음식의 향연을 이어가는가 하면채식 짜장면 등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도 흔들림 없는 대가의 면모를 드러냈다여기에 이연복 셰프의 문하생으로 등극한 에릭요리 자신감을 장착한 허경환남다른 친화력으로 홀서빙을 책임진 존박의 끈끈한 팀워크 또한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한편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다음 주 새로운 메뉴로 이연복 셰프의 필살기인 ‘복만두’를 예고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현지에서 먹힐까3? 미국편’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