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마동석 출연 ‘악인전’ 비경쟁 부문 초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봉준호 영화감독 / 제공=NEW

봉준호 영화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봉 감독의 칸영화제 진출은 ‘괴물'(2006) ‘도쿄'(2008) ‘마더'(2009) ‘옥자'(2017) 이후 다섯 번째다.

칸영화제 사무국은 18일 오후 6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라인업을 발표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경쟁부문에 초청됐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넷플릭스 영화 ‘옥자’로 2017년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데뷔했고, ‘기생충’으로 두 번째 레드카펫을 밟는다. ‘기생충’에는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 등이 출연한다. 백수인 기택(송강호)의 집 장남 기우(최우식)가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두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다.

뿐만 아니라 배우 마동석이 주연을 맡은 이원태 감독의 신작 ‘악인전’도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초청됐다. 이 영화는 우연히 연쇄살인마 표적이 됐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마동석)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김무열)의 이야기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14일부터 25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짐 자무시 감독의 신작 ‘더 데드 톤트 다이(The Dead Don’t Die)’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