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의 참견’ 이상민, 하몬맛 과자에 “많은 걸 바란 내가 잘못”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쇼핑의 참견’ 스틸/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 ‘쇼핑의 참견’에서 이상민이 스페인에서 날아온 과자에 적잖이 당황한다.

18일(오늘)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에서는 스페인 쇼핑리스트 편이 공개된다. 한국인이 사오는 쇼핑리스트와 현지인 추천 리스트를 비교하며 5MC만의 특별한 리뷰전이 펼쳐진다.

이상민은 스페인 국민들의 애정을 한껏 받는 하몬맛 과자를 선택한다. 그는 “스페인 하면 하몬”이라며 맛 허세를 부리는가 하면 스스로를 “하몬 좀 먹어본 남자”라고 지칭하며 시청자들에게 냉정한 평가를 약속해 여행러들의 쇼핑 고민에 어떤 도움을 줄지 기대가 모인다.

하지만 이상민은 본연의 임무마저 잊게 만든 과자의 맛에 적잖게 당황한다. 과자를 한 입 베어 문 이상민은 “과자에게서 많은 걸 바란 내가 잘못”이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반전의 맛에 흠뻑 빠지며 태세전환을 보인다고 해 과자의 맛이 어떨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인의 왕족이 사랑한 왕실템 리뷰도 다뤄진다. 과거 국왕과 왕비 사이 사랑의 오작교 역할을 한 제비꽃 사탕부터 현 스페인 국왕이 즐겨 쓴다고 알려진 향수까지 현지인이 아니면 알기 어려운 쇼핑리스트 참견이 이어진다. 특히 참견러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왕실 애정템들의 가격 또한 아낌없이 공개될 예정이다.

‘쇼핑의 참견’은 18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