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음주운전 언론보도 무마 위한 경찰 유착 ‘사실 무근’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종훈,서울지방경찰청

가수 최종훈. / 사진=텐아시아DB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음주운전 언론보도 무마를 위한 경찰과의 유착 의혹은 벗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종훈의 음주운전 언론보도 무마에 대해서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언론 보도를 막으려 한 흔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경찰총장’으로 불렸던 윤모 총경 등과의 통화내역이 없었고, 경찰서장과 교통과장의 휴대폰 등에서 보도 무마 지시 등이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줄테니 봐달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뇌물공여죄로 보고 오는 19일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이번 논란은 최종훈이 2016년 음주운전을 한 후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해 경찰에 부탁한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작됐다. 최종훈은 음주운전 당시 단속에 걸리자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2–만 원의 금품을 주려고 했다. 경찰은 최종훈의 제안을 거절했고, 최종훈은 검찰에 송치돼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앞서 최종훈은 정준영 등과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