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예매 시작 5분만 2500석 매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사진제공=컴퍼니상상, JDB엔터테인먼트

‘예능 대세’ 박나래의 매력이 통했다.

18일 오후 2시부터 예매가 시작된 박나래의 스탠드업 코미디쇼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이하 ‘농염주의보’) 티켓이 5분 만에 2500석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티켓 판매 시작에 앞서 박나래는 “오래 전부터 꿈꿔왔던 스탠드업 코미디를 할 수 있게 돼서 기쁘고 떨린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박나래는 관객이 가득 찬 꿈의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의 순간을 맞이할 예정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탠드업 코미디 스페셜로 제작되는 ‘농염주의보’는 박나래의 솔직하고 농염한 연애담에 박나래 특유의 끈적한 유머가 더해져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농염주의보’는 오는 5월 17~18일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개최되며, 이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