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전도연, 伊 우디네극동영화제 골든 멀버리 평생 공로상 수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전도연/텐아시아DB

영화 ‘생일’이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가운데, 주연배우 전도연이 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골든 멀버리 평생 공로상을 수상한다.

우디네 극동영화제 골든 멀버리 평생 공로상은 배우 성룡, 임청하를 비롯해 영화음악가 히사이시 조, 중국 영화감독 펑샤오강 등이 앞서 수상한 바 있다. 전도연은 이들과 함께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영화제 측은 배우 전도연을 “모든 시대를 통틀어 가장 위대한 한국 여성 배우, 지금 시대 아시아 영화의 최대 여성 스타”라고 소개했다. 사브리나 바라체티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초창기에 전도연이 ‘해피엔드’에 출연할 때부터 사랑하게 됐다. ‘밀양’으로 칸영화제에서 여주주연상을 수상한 것에 환호했고 ‘생일’에서의 모습에 감동했다. 골든 멀버리 평생 공로상은 전도연에 대한 감사의 표시”라고 밝혔다.

‘생일’은 올해 우디네 극동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26일(현지 시간) 상영된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이다. 개봉 3주차에도 꾸준히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