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정승환 “색다른 발라드 곡으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승환,쇼케이스

가수 정승환.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정승환이 “지금까지 보여드린 모습이 아니라 색다른 면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음반 ‘안녕, 나의 우주’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우주선’을 포함해 ‘안녕, 나의 우주’ ‘네가 온다’ ‘믿어’ ‘자꾸만 반대로 돼’ ‘뒷모습’ ‘옥련동’ 등 7곡이 담겨있다. 가수 겸 프로듀서 유희열을 비롯해 이규호·페퍼톤스 신재평·작곡가팀 모노트리 황현·영국 밴드 마마스건(Mamas Gun) 앤디 플랫츠(Andy Platts)·권영찬·홍소진·정동환 등 실력파 음악인들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우주선’은 프로듀싱팀 모노트리 황현이 작곡하고 황현, 유희열이 가사를 완성한 발라드 장르이다. 그대를 찾아가는 여정을 우주선에 빗대 표현했다.

정승환은 “‘우주선’이 발라드 곡의 제목으로는 신선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지금까지 들려드린 처절하고 슬픈 청년의 모습이 담긴 발라드가 아니라, 색다른 느낌의 발라드 곡”일고 소개했다. 이어 “나의 세계에 들어온 특별한 존재를 찾아 헤매이는 여정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정승환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우주선’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