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이 “‘미스트롯’ 하면서 트로트에 재미…노래는 꺾어야 재밌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박하이가 18일 오후 서울 서교동 드림홀에서 트로트 데뷔 앨범 ‘달라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박하이가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박하이가 18일 오후 서울 합정동 드림홀에서 트로트앨범 ‘달라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달라요’는 경쾌한 스윙리듬의 신세대 트로트다. 향수를 부르는 복고풍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특징이며 박하이가 직접 작사해 통통 튀는 느낌 배가시켰다.

이날 박하이는 “제가 감히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다. 그래서 많이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트로트가 연륜이 이어야 잘할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해서 나이가 들면 트로트를 하려고 했다. 하지만 TV조선 ‘미스트롯’을 하면서 트로트에 대한 재미를 느꼈다. 다른 노래가 재미가 없고 꺾어야 재밌더라”며 “트로트가 가볍게 다가가면 남녀노소 즐길 수 있지 않나. 그래서 가벼운 느낌의 트로트로 대중을 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