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한예슬, 배신한 김희원과 포커페이스 독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한예슬-김희원/사진제공=SBS ‘빅이슈’

SBS ‘빅이슈’의 한예슬이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배신한 김희원과 독대한다.

지난 21-22회 방송에서 조형준(김희원)은 차우진(차순배)으로부터 지수현(한예슬)을 풀어주는 조건으로 검찰청 윗선의 비리 사진을 가져오라고 위협받았다. 차우진은 지수현과 조형준 사이를 이간질했고, 이에 흔들린 조형준은 서팀장(박선임)에게 편집장 자리까지 제안했다. 그러나 지수현은 한석주(주진모)에게 지시해 차우진의 계략을 밝혀냈고, 결국 풀려났다. 하지만 이를 몰랐던 조형준이 차우진에게 검사장의 사진을 넘기면서, 지수현과 조형준 사이에 위기가 드리워졌다.

18일 방송에서는 지수현과 조형준이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서로를 쳐다보며 싸늘하게 서로 대화를 나눈다. 지수현은 건조한 시선으로 포커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는 반면, 조형준은 소파에 기댄 채 지수현의 눈치를 살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지수현과 한석주의 격렬한 키스를 몰래카메라로 확인한 후 조형준이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지수현과 한석주의 묘한 기류를 의심했던 조형준이 지수현을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의 공생관계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장면은 경기 가평군 한 갤러리 하우스에서 촬영됐다. 많은 대사량을 소화해야했던 한예슬과 김희원은 한 번씩 주고받는 대사 타이밍까지도 고려하며 리허설에 돌입했다. 두 사람은 리허설에서도 긴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하는 열연을 펼쳤다. 이어 한예슬은 무표정하게 감정을 감추는 지수현을, 김희원은 의미심장한 제안을 건네는 조형준의 긴장감 넘치는 감정까지 200% 끌어올렸다.

제작진은 “그동안 ‘선데이 통신’의 비밀을 공유해온 두 사람 사이가 조형준의 배신으로 인해 금이 가기 시작했다”며 “공생관계가 깨지면서 서로 등을 돌린 지수현과 조형준이 어떤 잔혹한 행보를 걷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빅이슈’ 23-24회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