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헨리, 연습실 꾸미기+첫사랑 같은 바이올린 수리…특별한 ‘봄맞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헨리가 봄맞이 특별한 인테리어를 선보인다.

오는 19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의 온몸을 사용한 작업실 꾸미기 프로젝트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헨리는 애정이 듬뿍 담긴 클래식 전용 연습실을 공개한다. 지난 캐나다 방문에서 어린 시절 자신을 가르친 바이올린 선생님과 만난 후 바이올린에 대한 열정이 되살아난 것. 이에 아직 미완성된 연습실의 인테리어를 손수 작업하는 모습이 펼쳐질 예정이다. 

헨리는 클래식 연습실에 맞게 앤티크한 소품들을 준비했지만 약간은 허술하고 어색한 허당미(美) 넘치는 아이템들을 선택했다고 한다. 슬랩스틱(?)까지 선사하며 바이올린 걸이 만들기에 도전했다는 후문이다. 

또 헨리는 격한 퍼포먼스로 망가졌던 활을 수리하기 위해 악기 수리 센터에 찾아갔다. 마침 이전에 맡겨놓았던, 연주가 되지 않던 바이올린이 원상복귀가 되자 헨리는 감격했다. 갑자기 바이올린과 얽힌 추억을 떠올려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밖에도 그는 수리 센터에 있는 억 소리 나는 악기를 만나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소리부터 클래스가 다른 악기들을 접한 헨리는 직접 연주하며 아이처럼 기뻐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1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