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녹두꽃’은 모두가 주인공…자유 갈망하는 인물 보고 선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녹두꽃’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의 한예리가 “자유를 갖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들에 끌렸다”며 작품 선택 계기를 밝혔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녹두꽃’에서 한예리는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과 함께 극을 이끌 주인공 송자인 역을 맡았다. 송자인은 지금껏 사극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여자주인공을 예고했다. 여성은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힘든 시대, 스스로 자신의 삶을 개척하는 주체적 여성이라는 설명이다. 

◆ “모두가 주인공인 드라마. ‘녹두꽃’에 피해가 되지 않았으면..”

‘녹두꽃’은 1894년 조선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사극이지만 그 동안 드라마 등에서 많이 다뤄지지 않은 시대를 그린다. 배우 입장에서는 일종의 도전과도 같다. 그럼에도 한예리는 ‘녹두꽃’ 출연을 결심했다.

이에 대해 한예리는 “처음에는 어떤 한 인물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면서 대본을 읽었다. 그런데 읽다 보니 여기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이 다 주인공이고, 각자 저마다의 사연과 이야기가 꽉 차 있었다”고 했다. 이어 “이 인물들을 역사 속에서 큰 피해자이기도 하지만, 자유를 갖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들이 인상 깊었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선택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끝날 때까지 역할을 잘 해내서 ‘녹두꽃’에 피해가 되지 않았으면 한다. 여성을 대표하는 인물로서 송자인을 잘 그려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송자인, 한마디로 멋진 여자”

극중 한예리는 구한말 진취적이고 시대를 꿰뚫는 주체적인 인물이다. 평범하지 않은 캐릭터이기에 이를 표현해야 하는 배우로서 고민도 많았다고. 과연 한예리는 어떻게 송자인에 접근하고 있을까.

한예리는 캐릭터 송자인의 첫 인상에 대해 “이 시대에 이런 생각을 갖고 있던 여성이 지금의 시대를 만났다면 얼마나 자유롭고 행복하게 살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송자인을 보면서 ‘자신의 인생을 좀 더 개척하고 선입견에 사로잡혀서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멋진 여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송자인이 ‘어떤 시점에 어떤 변화가 있을까’ ‘이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길래 가슴 속 신념 또는 굳은 심지를 갖게 되는 것일까’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 일이 벌어졌을 때 또 다른 자인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어서다. 또 송자인 캐릭터의 말이 어렵다. 표준말과 사투리, 일본어까지 하다 보니 입 모양이나 혀가 다르게 움직이는 느낌이 든다. 자연스럽게 녹여내려고 연습 중”이라고 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정도전’ ‘어셈블리’ 등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연출의 신경수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