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출신 금비, 8년 만에 솔로 가수로 컴백…발라드 첫 도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금비./ 사진제공=제이더블엔터테인먼트

혼성 그룹 거북이 출신 금비가 8년 만에 솔로로 컴백한다.

금비는 오는 22일 디지털 싱글 ‘시간이 기억해’를 발표하며, 오랜 공백기를 깨고 돌아온다.

2001년 거북이로 데뷔한 금비는 ‘빙고’ ‘아이고’ ‘왜이래’ ‘비행기’ 등 많은 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유쾌한 노래들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 싱글은 금비가 홀로서기 후 발표하는 첫 신곡이자, 8년 만에 발표하는 노래여서 눈길을 끈다. 특히, 금비가 발라드에 도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금비는 오랜만에 컴백하는 만큼 보다 완성도 높은 음악을 만들기 위해 앨범 준비 과정에 총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발라드 가수라는 새로운 도전을 앞둔 가운데, 금비의 신곡 발표에 음악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