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안효섭, 귀염뽀짝 ‘20년지기’ 절친 케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비스’ 박보영-안효섭 스틸/사진제공=tvN ‘어비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의 박보영-안효섭이 귀염뽀짝한 20년지기 절친 포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어비스’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박보영은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세젤흔녀(세상에서 제일 흔한 여자)’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안효섭은 하위 1% 안구 테러 재벌 2세에서 비주얼 로또 맞은 차민 역을 맡아 현실 남사친-여사친 모습을 선보인다.

이와 관련 박보영-안효섭의 20년지기 절친 투샷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꺄르르 미소를 터트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데 박보영의 걸크러시 면모와 안효섭의 순한 얼굴이 대비된다. 전당포에서 물건을 거래하는 박보영-안효섭의 모습에 이목이 쏠린다. 기분이 좋은 듯 방긋 웃고 있는 박보영과 달리 안효섭은 세상이 다 끝난 듯 시무룩한 표정을 짓고 있다. 두 사람은 영혼 부활 구슬 ‘어비스’로 인해 현재의 비주얼로 부활한 상태. 과연 박보영-안효섭이 ‘어비스’를 어떻게 손에 넣게 됐는지 이로 인해 두 사람의 인생이 어떻게 달라질지 관심을 배가시킨다.

박보영-안효섭은 ‘어비스’를 통해 첫 연기 호흡이라는 것이 무색할 만큼 현장에서 이미 찰떡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는 후문. 두 사람은 시간 나는 틈틈이 대본을 함께 읽으며 사소한 지문과 대사 하나에도 뜨거운 애정을 쏟는 등 실전 같은 리허설로 극 중 고세연-차민의 20년지기 절친 케미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에 박보영은 “효섭 씨와 처음 만났는데도 불구하고 호흡이 잘 맞아 방송에 어떻게 담길지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안효섭은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보영 선배와 같이 연기하는 것도 너무 재밌고 호흡도 잘 맞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비스’ 제작진은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엿보이듯 박보영-안효섭의 케미는 이미 완성형”이라며 “20년지기 절친 박보영-안효섭이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만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가 예측불허의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자신했다.

‘어비스’는 오는 5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