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남다름·김환희부터 이재인·박지후까지…10대 배우들의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I, 엔케이물산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출연하는 10대 배우들이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들의 실감 나는 연기는 학교 폭력의 실상을 더욱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공감을 이끌어내는 역할을 한다.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학생들의 내면을 표현하는 10대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인다. 앞서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력을 입증 받았던 남다름 김환희 서동현부터 높은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금준현 양한열 강현욱 이재인 박지후까지 모든 배우들이 자신의 몫을 톡톡히 한다.

애틋한 우애로 마음을 울린 남매, 박선호(남다름)와 박수호(김환희). 가족들에겐 착한 아들이자 다정한 오빠였고, 학교폭력 피해자지만 결코 굴하지 않는 선호의 지난 모습은 의식불명에 빠진 현재의 모습과 교차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다름은 짧은 회상 장면에서도 눈을 뗄 수 없는 깊은 눈빛과 디테일한 내면 연기로 선호의 이야기를 빚어내고 있다. 그런 오빠의 사고에 감춰진 진실을 찾아 나선 수호의 다부진 성격과 당찬 언행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을 높인다.

오준석(서동현)은 폭행 주동자임을 숨긴 채 잘못을 반성하는 모범생의 탈을 뒤집어 쓴 인물이다. 시시때때로 달라지는 그의 두 얼굴은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한다. 특히 지난 4회 마지막 장면에서 “그 날 사고였다는 말 사실이야?”라는 엄마 서은주(조여정)의 질문에 표정이 싸늘하게 굳어져 준석이 어떤 진실을 숨기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준석과 함께 잘못된 길로 들어선 조영철(금준현), 이기찬(양한열), 나성재(강현욱)도 있다. “그냥 게임한 거예요. 장난이었다고요”라며 반성을 모르는 태도는 선호 가족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다.

선호 사고에 대한 키를 쥐고 있는 한동희(이재인)와 정다희(박지후)도 눈에 띈다. 학교에서 선호를 유일하게 진심으로 걱정하는 동희는 오빠 한동수(서영주)에게 “선호가 죽으려고 했을 리가 없어”라는 묘한 말을 남겼다. 선호가 사고 직전 마지막으로 여러 번 전화를 걸었던 다희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희가 눈물을 흘리면서까지 선호를 걱정하면서도 선뜻 나서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지는 것. 영화를 통해 연기력을 입증 받은 이재인과 박지후는 무언가를 알고 있는 듯한 각각 캐릭터를 통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는 동희와 다희가 남은 전개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하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처럼 극의 빈틈을 꽉 채워주고 있는 ‘아름다운 세상’의 10대 배우들은 경찰도, 학교도 자신들을 지켜주지 못하는 현실에서 요즘 학생들이 진짜 말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