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고준희, 자살 기도 ‘충격 엔딩’…송새벽의 선택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빙의’/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의 이원종과 권혁현은 서로를 죽여야 하는 운명에 처했고, 고준희는 죽음을 선택하는 충격 엔딩으로 안방극장이 전율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 제작 데이드림) 13회에서 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는 조직폭력배 보스 장춘섭(박상민)을 이용해 범행을 시작했다. 그가 지난 한 달간 조용했던 이유는 강필성(송새벽)과 홍서정(고준희)의 주변 인물을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가장 먼저 두 사람의 아지트였던 편의점 알바생을 살해했다. 강필성은 “그냥 우연의 일치일 거야. 거울도 없었고 손톱도 그대로였어”라며 부정하려 했지만, 황대두가 한 짓이란 걸 누구보다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황대두는 총기밀매업자 황영길(이재구)을 통해 전국에 총기를 불법 유통했고, 이는 무차별 총기 범죄로 이어졌지만, 강필성과 홍서정이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 그리고 “이젠 빙빙 돌지 않고 직접 다가올 거에요. 강형사님과 나의 삶 한가운데로”라던 홍서정의 예고대로 황대두의 범죄 대상은 두 사람의 주변으로 가까워졌다. 옷가게 ‘마니또’를 운영하는 소희(정해나)가 살해당한 것. 친구의 죽음 앞에 홍서정은 결국 오열하고 말았다.

빙의된 장춘섭은 “네 여자가 죽었다는 뉴스가 방송되는 순간 난 모든 살인을 멈추고 조용히 사라져 줄게. 너한테 세상을 구할 마지막 기회를 주는 거야”라고 했다. 강필성은 차라리 세상으로부터 멀어지는 것을 선택했다. 핸드폰을 끄고 잠적해버린 것. 이에 장춘섭은 강력반을 대상으로 새로운 게임을 시작했다. 유반장(이원종)의 딸과 김준형(권혁현) 형사의 연인을 납치했고, 두 사람에게 “지금부터 서로를 죽여야 해. 살아남는 자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할 수 있어”라는 잔인한 룰을 알렸다.

유반장이 김준형 형사를 죽이면 딸 승희(정찬비)가 살고, 김준형 형사가 유반장을 죽이면 예비신부 최연희(안은진) 순경이 사는 상황, 불길한 기운을 감지한 배도령(조완기)이 찾아간 신방에는 자살을 기도한 홍서정이 쓰러져 있었다. 온몸을 깨우는 소름 돋는 엔딩에 안방극장도 동요한 순간이었다. 잠적해버린 강필성은 이 끔찍한 현실 속에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빙의’ 14회는 오늘(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