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장애인을 도움 받는 대상으로 그리지 않아 좋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광수/사진=텐아시아 DB.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의 이광수가 “장애인을 도움 받는 대상으로 그리지 않는 점이 다른 영화와 달랐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나의 특별한 형제’ 언론시사회에 이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광수는 극 중 수영 실력이 뛰어나며, 지적장애를 갖고 있는 동구 역을 맡았다. 이에 대해 그는 “대사가 많지 않았다. 관객분들은 알 수 없는 부분까지 동구가 어떤 감정을 느끼고 생각했는지를 상상해야 했다.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눴고, 표정과 눈빛으로 전달하려고 했다. 실제 인물을 무조건 참고하기 보다 새로운 인물을 만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장애인을 도움 받는 대상으로 그리지 않는 점이 다른 영화와 달랐다”고 말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비상한 두뇌를 가졌지만 동생 ‘동구’ 없이는 아무 데도 못 가는 형 ‘세하’(신하균)와 뛰어난 수영실력을 갖췄지만 형 ‘세하’ 없이는 아무것도 못 하는 동생 ‘동구’(이광수). 이들이 함께하고 있는 시설이 폐쇄 위기에 처해 서로 떨어져야 할 위기가 오자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내달 1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