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신경수 감독 “길몽 꾼 조정석, 드라마 잘 될 것이라고 격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포스터. /사진제공=SBS ‘녹두꽃’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신경수 감독이 배우 조정석을 칭찬했다.

1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연출을 맡은 신경수 감독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신 감독은 “조정석은 큰 스타지만 투박하고 소탈하다”며 “밝은 얼굴로 현장에 나와 고생하는 스태프들과 동료들에게 언제나 큰 힘이 돼주는 에너자이저”라고 치켜세웠다. 또한 “어린 후배 배우들에게도 틈틈이 시간날 때마다 꼼꼼히 연기 호흡을 맞추며 이끌어준다. 드라마의 맏형 역할을 해준다”고 고마워했다. 또한 “섬세하고 순발력 있다”고 칭찬했다.

신 감독은 “조정석이 며칠 전에 꿈을 꿨다고 했다”며 그 이야기도 전했다. 꿈에서 신 감독과 배우 고두심이 연상연하 부부로 등장했는데, 조정석이 그 집에 놀러갔을 때 신 감독이 고두심에게 혼나고 있었던 상황이었던 것. 이에 조정석이 신 감독을 데리고 나와 큰 연회장에 가서 신나게 놀았다고 한다.

신 감독은 “조정석이 (꿈 이야기를 전하며) 우리 드라마가 잘 될 것이라고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