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100년’ 장미희 “44년 동안 작은 발걸음…책임감 느낀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장미희./

배우 장미희가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관수동 서울극장 서울아트시네마에서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사업 경과보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배우 안성기, 장미희와 이장호 감독,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유인택 동양예술극장 대표가 참석했다.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장미희는 “올해 한국영화 100년을 맞이해서 지난 99년을 되돌아보려고 한다.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1919년 3월 1일 자주 독립을 외치면서 억압과 폭압에 항거한 3.1운동, 그해 한국영화가 태동했다. 한국인 최초 자본으로 시작한 ‘의리적 구토’를 시작으로 춘사 나운규 선생의 ‘아리랑’을 거쳐 한국영화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는 삶의 비평이다’라는 명제는 그때 시작됐다. 저항과 자유에 대한 탐구가 한국영화의 심장이다. 한국영화의 지형은 1919년 10월 27일을 기점으로 시작됐다”고 했다.

또한 장미희는 “한국영화 100년 중 44년의 작은 발걸음을 함께했다. 위대한 스승의 길과 자기 삶을 헌신한 영화인을 기리며, 미래의 장으로 나아가려 한다”고 말했다.

올해 10월 27일은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한국 최초의 영화로 꼽히는 ‘의리적(義理的) 구토(仇討)’가 1919년 10월 27일 단성사에서 처음 상영됐다. 신파극단 신극좌를 이끈 김도산이 각본·감독·주연을 맡은 작품으로, 당시 단성사 사장이던 박승필이 제작비를 대 극장에 걸렸다. 영화계는 이 작품이 상영된 날을 한국영화 기점으로 보고 ‘영화의 날’로 제정해 해마다 기념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