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막강해짐’ 이태곤 “처음으로 연예인 된 걸 후회”… 폭행 시비 사건 전말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로채널-막강해짐’의 배우 이태곤 / 사진제공=SBS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의 ‘막강해짐’ 코너에서 배우 이태곤이 폭행 시비 사건의 전말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막강해짐’에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이태곤이 출연한다. 호언장담하던 대로 2화 분량을 가로챈 이태곤은 더욱 솔직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MC 강호동은 “2017년 충격적인 신문 기사를 봤었다”라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배우로서 승승장구하던 이태곤에게 벌어진 폭행 시비의 경위를 묻기 위해서였던 것. 시종일관 유쾌하게 촬영하던 이태곤은 “처음으로 연예인인 걸 후회했다”며 조심스레 당시심정을 밝혔다. 그는 이후로도 “생각지도 못했다. 무방비 상태였다”며 일방적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던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사건의 내막을 들은 강호동과 양세형은 이태곤보다 더한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어 연예계 자타공인 낚시왕 이태곤은 본인의 이름을 내건 횟집을 차리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그의 회 뜨기 실력을 알고 있는 강호동은 “진짜 프로다”며 이태곤의 회 뜨는 방법을 묘사했다. 그때 이태곤의 절친 지상렬이 엄청난 빅피쉬를 들고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이태곤은 ‘막강해짐’을 위해 즉석에서 미니 ‘고니 횟집’을 열어 감탄을 자아냈다.

신규 회원이 올 때마다 연애 전선을 확인하는 전직 연애 버라이어티 MC 강호동은 이날도 “낚시에만 빠져 진정한 사랑을 못 하는 거냐”며 이태곤과 지상렬의 연애를 걱정했다. 이에 이태곤은 “저는 일찍 결혼하면 안 될 운명”이라고 밝혀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운명론자인 그가 골드 미스터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배우 이태곤의 두 번째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가로채널-막강해짐’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