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충격적인 절반 탈락 예고…장윤정 “결정은 쉬웠고, 짧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내일은 미스트롯’ 스틸컷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이 본선 마지막 라운드 ‘군부대 미션’ 결과 발표를 앞두고 충격적인 절반 탈락 사태를 예고했다.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100억 트롯걸을 뽑는 신개념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주 시청률 11.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돌파해 ‘미스트롯’이 세운 종편 예능 최고 시청률을 ‘미스트롯’이 다시 경신하는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오는 18일 방송되는 ‘미스트롯’에서는 20인의 본선 진출자 중 무려 절반이 탈락되는 초유의 사태가 예고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주 ‘군부대 행사 팀 미션’에서는 아무도 승리조로 점찍지 않았던 정미애-김나희-마정미-이승연 ‘되지’ 팀의 감동 트로트가 전반전 1위를 차지한 반면, 강력한 우승후보 송가인-숙행-하유비-김희진의 ‘트롯 여친’ 팀은 꼴등을 기록하는 대반전 결과가 벌어졌던 상태.

‘군부대 미션’이 모두 끝나자 현장에는 고요한 정적이 흘렀다. 마스터들이 ‘최종 1등’으로 선발된 팀을 향한 축하가 끝나기도 전에 1등을 제외한 다른 모든 지원자를 예비 탈락자로 보류한 뒤 한 명 한 명의 가능성을 거론하며 최종 결선 진출자를 결정해야 했던 것. 이에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한 회의가 진행됐고 마침내 총대를 멘 장윤정이 ‘본선 진출자 20인’ 앞에 자리해 마이크를 들었다.

장윤정은 “오늘의 무대를 더해서 지금까지 얼마나 발전 했는지, 얼마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는지에 (중점을) 두고 선정했다”라는 심사 기준을 분명히 했다. 또한 “오히려 지난 시간보다 (오늘의) 마스터 회의가 뜻 모으기도 쉬웠고, 짧았다”라며 결단을 내린 최후 명단을 발표했다.

참가자 중 ‘절반’이 탈락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자 현장은 대혼란에 빠졌고, 말을 잇지 못하던 20인의 본선 참가자들은 서로를 부둥켜안고 눈물을 쏟았다.

제작진은 “500명 군인들의 투표로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 마스터들과 제작진마저 충격받았다”며 “본선 참가자 중 ‘절반’만이 결선행 티켓을 거머쥔 가운데 더욱 살 떨리는 긴장감이 드리울 ‘미스트롯’ 준결승전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밝혔다.

미스트롯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