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있는 그대로 조사 잘 받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박유천,기자회견

그룹 JYJ 박유천./ 사진=텐아시아 DB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JYJ 겸 배우 박유천이 오늘(17일) 경찰에 출석했다.

박유천은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면서 “있는 그대로 성실하게 조사 잘 받고 나오겠다”고 밝혔다.

황하나를 올해 초 왜 만났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조사를 위해 안으로 들어갔다.

박유천은 전 약혼녀인 황하나와 함께 올해 초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연 박유천은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하지도 않았고 황하나가 마약을 하는 지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은 박유천이 올해 초 황하나의 집을 드나든 CCTV를 확보했다. 경찰은 황하나의 진술이 믿을만하다고 보고 지난 16일 박유천의 자택과 차 등을 압수수색했다.

박유천의 소변 간이 검사는 음성 반응이 나왔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맡긴 상태다.

박유천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조사는 밤 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경찰은 박유천의 진술을 들어보고 필요하다면 황하나를 불러 대질 조사로 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