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 아들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신곡 ’30’ 발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라디 ’30’ 커버. 사진제공=Fe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라디(Ra.D)가 7개월 만에 새 싱글로 돌아왔다.

라디의 소속사 Fe엔터테인먼트는 17일 “라디가 오늘 정오 새 싱글 ‘30 (feat.Michael)’을 발매한다”라고 밝혔다.

라디의 이번 싱글은 지난해 10월 발매한 ‘핑퐁(pingpong)’ 이후 약 7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곡이다. 오랜 기다림 끝에 찾아온 라디의 신곡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바로 곡 중반 등장하는 앳된 소년의 목소리 때문이다.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요즘 밖에서 자전거를 타며 놀고 싶은 아이들의 마음을 이 곡을 통해 대변해 주고 있는 소년의 정체는 라디의 아들이다.

라디는 “모처럼 미세먼지 ‘좋음’ 수치가 나타난 날, 아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러 나갔던 좋은 기분을 이 곡에 담아냈다”며 곡을 쓰게 된 배경을 전했다.

뮤직비디오에는 라디가 자신이 좋아하는 장소를 아들과 함께 여행하며 찍은 영상이 담겨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