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권다현 “에픽하이 ‘상실의 순기능’ 내레이션 녹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권다현/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권다현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파격적인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고 고백한다. 또한 여러 개인기를 쏟아내며 다재다능 4차원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17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하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권다현은 “파격적인 연기를 하고 싶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배우와 예능인 사이에서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다는 그는 배우로서 강렬한 야욕을 드러내며 ‘이 역할’을 언급했다고. 그는 드라마 ‘스카이캐슬’ 속 장면을 김구라와 패러디하며 불꽃 열연을 펼쳐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권다현은 남편 미쓰라의 랩을 따라하고, 뜬금없이 노래자랑까지 펼치며 4차원 매력을 선보였다. 양세형은 “방송 나가고 (회사 프로필에) 코미디언이라고 쓰여 있을 것”이라며 그의 예능감을 인정했다.

권다현은 미쓰라의 작사를 위해 파격 제안을 한 사실을 공개했다. 슬픈 노래 가사를 써야 하는데 감정이 안 잡혀 고민하는 미쓰라에게 ‘이 제안’을 한 것. 파격적인 제안에 모두가 놀란 가운데, 김구라가 ‘웃픈’ 현실 조언을 건네며 웃음을 자아냈다.

권다현은 기념일에 집착하는 이유도 털어놓았다. 해맑은 모습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권다현은 에픽하이 앨범에 참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에픽하이 9집 수록 곡 중 하나인 ‘상실의 순기능’의 내레이션 목소리 주인공이 바로 그였던 것이다.

‘미쓰라와 함께 사는 그녀’ 권다현의 귀여운 4차원 매력은 17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