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 주인공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유키스 준. / 제공=nhemg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준이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의 남자 주인공으로 나선다.

준은 오는 6월 18일 서울 연지동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막을 올리는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에서 단 역을 맡는다. 단은 천민으로 손가락질 받지만 굴하지 않고 시조를 읊으며 멋에 사는 인물이다.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2018 우수크리에이터 발굴 지원사업’ 선정작, 2019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 창작산실-올해의 레퍼토리 뮤지컬부문 선정작이다. 지난해 11월 쇼케이스를 열어 관객과 평단의 열띤 호평을 얻었다.

유키스로 데뷔한 준은 KBS2 ‘더유닛’에서 최종 1위를 거머쥐며 프로젝트 그룹 유앤비로 활동했다. 2018년에는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최근에는 일본에서 데뷔 싱글 음반을 발표하고 다방면으로 활약 중이다. 이번 뮤지컬을 통해서는 어던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