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 FN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박하나·임수향과 한솥밥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이다해. / 사진제공=FN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다해가 에프앤엔터테인먼트에서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에프앤엔터테인먼트는 17일 “배우 이다해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오랜 시간 다양한 장르에서 연기를 보여준 이다해씨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다해는 2002년 데뷔 이후 ‘왕꽃선녀님’ ‘마이걸’ ‘추노’ ‘미스리플리’ ‘아이리스2’ ‘호텔킹’까지 출연하는 역할 마다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깊은 내면연기를 보여줬다. 2018년 SBS 드라마 ‘착한마녀전’을 통해 이다해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주며 또 한번 믿고 보는 이다해라는 평을 받았다.

또한 이다해는 2012년 드라마’사랑의 레시피’로 중국 진출 후 ‘최고의 커플’로 큰 인기를 이어가며, 현재까지 중국 및 해외에서 꾸준히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다해는 새 소속사 에프앤엔터테인먼와 함께 차기작을 물색 중이다.

한편 에프앤엔터테인먼트에는 박하나, 백서빈, 안보현, 이다해, 임수향, 이태구, 장서경 등이 소속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