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스크린 독과점 문제, 법 개정 포함해 적합한 해결방안 모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영화계 협회 및 단체 대표들과의 간담회 자리에 참석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스크린 독과점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장관은 16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영화계 협회 및 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영화계와 협력해 법 개정을 포함해 적합한 방안을 모색하고, 실현가능한 것부터 우선적으로 추진해 당면한 독과점 문제를 지혜롭게 풀어가자”고 말했다.

박 장관이 취임 이후 영화계 대표들을 처음으로 만난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영화 배급 및 상영 겸업을 포함한 스크린 독과점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디지털 영사기 사용료 폐지, 무료초대권 정상화, 배급사와 극장 간의 입장수입 배분 비율인 극장부율 현실화, 모태펀드의 대기업 투자제한 등 스크린 독과점 해소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도 정부가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독립예술영화에 대한 지원 강화도 주문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독립예술영화는 한국영화 발전의 기반”이라며 향후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약속했다. 이어 “법 개정 외에도 공정한 영화산업환경을 만들기 위해 영진위 공정환경센터의 역할을 강화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취임하면 제일 먼저 (영화인들을) 뵙고 싶었다. 직접 만나 소통하니 뜻깊은 시간이 됐다”며 “영화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자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회장, 최용배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부회장, 김병인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대표, 배장수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 운영위원, 원승환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사무국장, 낭희섭 독립영화협의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 위원인 박경신 고려대 법학과 교수와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도 자리를 함께했다.

참석자들은 대부분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원회 소속으로, 박 장관의 CJ ENM 사외이사 경력을 문제 삼아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정부에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