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경남∙강서준, 김동욱 1등 조력자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 배우 김경남과 강서준이 김동욱의 조력자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의 이야기를 담은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이 가운데 김경남과 강서준은 각각 조진갑의 비밀수사관 천덕구(김경남)와 직장 후배 이동영(강서준) 역을 맡아 직장 안팎에서 힘을 보태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에서는 조진갑이 노숙자로 위장, 대포 조직 잠입수사에 나섰다. 혼자 조직과 맞서며 위기가 생기자 천덕구가 오대리(김시은), 백부장(유수빈)과 함께 적재적소의 타이밍에 등장해 활약했다.

직장 밖 진갑에게 천덕구가 있다면 안에는 진갑에게는 은근한 조력자가 되어주는 이동영(강서준)이 있다. 진갑과 고시원 시절부터 함께하던 동영은 홀홀단신 갑질과 맞서는 형 진갑이 걱정스럽기만하다. 그러나 진갑을 말리고 다독이느라 바쁜 동영이 무심코 건넨 한마디는 진갑에게 엉뚱한 행동지침이 된다. 

이날 방송에서 진갑은 상도여객에 대한 처벌이 고작 벌금형에 그치자 좌절했다. 이에 동영은 벌금이라도 세게 때리면 된다고 위로했다. 벌금도 떼먹는 악덕사업주도 있다고 한탄하는 진갑에게 동영은 “그건 정말 악질이지, 벌금 안내면 영업정지 당할 수도 있는데 그렇게까지 하겠어”라고 중얼거렸다. 결국 동영의 이 말에 힌트를 얻은 진갑은 상도가 벌금을 내는 과정을 방해해 상도를 영업정지로 이끌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전작 SBS ‘해피 시스터즈’에서 나쁜 남편으로 분했던 강서준은 현실에 발을 디딘 공무원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된 5회는 6.5 %(수도권 가구 기준), 6회는 자체 최고인 7.7%까지 시청률이 치솟아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16일 오후 10시 7, 8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