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우, “정준영 귀국 후 합류한 ‘현지먹’, 분위기 처져있지 않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민우,현지에서먹힐까

그룹 신화의 이민우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신화의 이민우가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이 하차한 이후 합류한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출연진의 분위기가 ‘다 같이 힘내보자’였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의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정준영도 미국편에 함께하는 멤버였으나 지난달 미국 현지에서 촬영 중 불법 촬영물 촬영 및 유포한 혐의가 알려져 급거 귀국했다.

이민우는 자신이 미국에 들어가기 한 달 전 미국편의 섭외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에릭도 (미국편에) 캐스팅 된 걸 알고 있었고, 나머지 멤버들은 몰랐다. 끝까지 가르쳐주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에릭이 나왔으니 같이 호흡을 보여주는 그림도 나쁘지 않고, 팬들도 좋아할 것 같았다. 둘이 (평소에) 요리도 좋아하고 맛집도 공유하니까 바로 오케이 했다. 나는 샌프란시스코에서부터 촬영이라는 소식을 듣고 바로 촬영에 들어갔다. 생각보다 하루 당겨진 일정이었다”며 “피디님이 원했던 그림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우형 PD가 원했던 그림은 시즌1 때 이민우가 완판시킨 태국 요리 쏨땀을 요리하기 위해 절구를 찧는 소리를 내기 시작하면 멤버들이 놀라는 것이었다고 한다. 이민우는 “절구 소리를 듣고 멤버들이 정말 놀랐다. 쏨땀을 숙소에서 다 맛있게 먹었다. 또 분위기가 처져있지 않고 ‘더 잘 마무리해보자’였다. 내가 생활력이 강해 금방 적응한다. 피디님도 그 부분을 높게 사줬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의 출연 분량은 통편집됐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오는 18일 밤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