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목소리 천재 특집…EXID 솔지∙뮤지컬 배우 카이∙손준호 출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목소리 천재 뮤지컬 배우 카이와 손준호, EXID의 솔지가 출연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목소리 천재’ 특집으로 뮤지컬 배우 카이와 손준호, 그룹 EXID의 리더 솔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복면가왕’을 통해 남다른 감과 빠른 눈치로 ‘명탐정 카이’라는 별명을 가진 뮤지컬 배우 카이. 최근 녹화에서 그는 서울예고를 거쳐 서울대 학사, 석사 그리고 박사 과정까지 서울대만 20년째 다니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김용만이 서울대를 20년 동안 다닌 소감을 묻자 그는 “저도 제발 좀 놓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서울대 출신이라는 얘기에 출연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자 그는 “‘대한외국인’을 종종 본다. 그런데 1~2단계 이상을 못 가더라”며 자신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10단계 펜트하우스에 자리한 타일러는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가 된 바 있었다. ‘복면가왕’ 판정단으로 활동 중인 카이는 당시 타일러의 무대에 대해 “최소한 70세 이상 되시는 여성 연극 배우이자 어린 나이에 유학 다녀온 분이라고 생각했다. 판정단이 가장 큰 쇼크를 먹은 베스트 3에 들것”이라며 그때의 충격을 전했다. 카이와 타일러가 10단계에서 새롭게 재회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대기석에서 다른 출연자들의 퀴즈를 모두 풀어내며 최상의 컨디션을 보인 뮤지컬 배우 손준호는 “과거 1대 100에서 우승 직전까지 갔다”며 자시감을 드러냈다. 이에 MC 김용만이 문제를 혼자 풀었냐 묻자, 그는 “아내 김소현 씨와 함께 풀었다. 우승 직전까지 제가 문제를 주도해서 풀었는데, 마지막 단계에서 김소현 씨는 정답을 저는 오답을 얘기했다. 제 감을 믿고 따랐는데 거기서 탈락했다”고 했다. 과연 손준호가 우승을 할 수 있을까.

가요계 음원차트 역주행 신화를 쓴 그룹 EXID 리더 솔지도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반가움을 더했다. 박명수 팀장은 “노래는 잘 하는 건 안다. 학창시절 공부도 잘했냐”고 물었다. 그러자 솔지는 “그렇게 똑똑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해 박명수를 당황하게 했다. 또 솔지는 퀴즈를 푸는 도중 남다른 단어(?) 선택으로 출연진들을 충격에 빠뜨렸다고 한다. 솔지의 남다른 어휘선택과 퀴즈 실력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도 이날 ‘대한외국인’ 팀에는 ‘목소리 천재’ 특집에 맞게 일본 출신의 K팝 솔로가수 유키카가 합류한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