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믿고 보는 배우의 변신에 거는 기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조정석/사진제공=SBS ‘녹두꽃’

배우 조정석이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차갑지만 강인한 모습의 민초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6일 ‘녹두꽃’이 처음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가 주연한다.

조정석은 ‘녹두꽃’에서 극을 이끌어가는 이복형제 중 형 백이강 역을 맡았다. 얼자라는 이유로 이름 대신 ‘거시기’로 불리며 악인 아닌 악인이 돼야 했던 백이강의 삶은 동학농민혁명을 계기로 송두리째 바뀌게 된다. 번뜩이던 그의 눈빛은 어느덧 혁명의 열기로 채워지고, 꺾이지 않는 들불처럼 이글거리게 된다. 백이강은 1894년 이 땅을 뒤흔들었던 민초를 상징한다.

조정석은 매 작품 탁월한 연기력과 표현력, 순발력으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 배우다. 왕실 근위 중대장, 잘나가는 셰프, 질투쟁이 마초 앵커 등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소화해냈다. 같은 배우가 연기했다고 믿기지 않을 만큼 조정석은 작품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녹두꽃’에서 조정석은 독사처럼 매섭고 차가운 눈빛을 보여줄 전망이다. 거친 말투와 센 억양의 사투리를 구사하고 사극에 맞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외적으로도 달라진 모습을 선보인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 촬영 스틸 등에서 조정석은 묵직한 변신과 막강 열연을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조정석은 공중에 매달리는가 하면 피투성이가 된 채 매질을 당하기도 하고, 포효하듯 울부짖기도 했다.

‘녹두꽃’ 제작진은 “조정석을 믿고 보는 배우라고 하는 이유를 명확히 알겠다. 지금까지 해온 캐릭터와 다소 결이 다른 백이강을, 조정석은 열정적인 분석과 노력을 통해 자신만의 캐릭터로 완성해 나가고 있다. 조정석의 안방극장 사극 도전에, ‘녹두꽃’을 통한 조정석의 변신에 시청자 여러분들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녹두꽃’은 ‘정도전’ ‘어셈블리’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의 신경수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