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위협하는 ‘이인좌의 난’ 발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이인좌의 난 발생. /사진제공= SBS ‘해치’

SBS ‘해치’에서 정일우를 위협할 최대의 역모 ‘이인좌의 난’이 터진다. 정일우가 반역의 씨앗들을 어떻게 처단할지 이목이 쏠린다.

‘해치’ 제작진은 16일 영조(정일우 분)-여지(고아라 분)-박문수(권율 분)-달문(박훈 분)과 반란군 이인좌(고주원 분)의 긴장감 팽팽한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인좌(고주원 분)가 우물에 독을 타 조선 전역에 괴질을 퍼트린 사실이 드러났다. 이인좌는 반역 세력을 규합해 역모를 도모해 조선에 피바람이 불어 닥칠 것이 예고됐다. 이에 영조가 위기가 될 ‘이인좌의 난’을 어떻게 진압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분노의 칼을 빼든 영조의 모습이 담겨있다. 영조는 역모의 주범들을 모두 처단하겠다는 듯 결의에 찬 눈빛을 번뜩이고 있다. 이인좌는 갑옷을 입고 완전 무장한 모습. 피로 물든 칼을 바라보고 있는 그의 비릿한 눈빛이 섬뜩하다.

누군가에게 위협을 당하는 여지와 사헌부 감찰로 복귀한 박문수, 왈패 달문의 모습도 포착됐다. 여지는 숨통이 조이는 위기 속에서도 과거 사헌부 다모의 카리스마가 폭발한다. 박문수와 달문의 위풍당당한 자태도 이들이 보여줄 사이다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과연 영조와 여지, 박문수, 달문이 파란을 일으킨 이인좌와 극악한 반란군을 어떻게 처단하게 될지 관심이 높아진다.

‘해치’ 제작진은 “영조의 통치 기간 중 가장 커다란 사건이 될 이인좌의 난이 발발한다”며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극 중 정일우의 남다른 왕의 자질이 빛을 발하는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한 “그와 조선 어벤져스가 반란군과 맞서는 와중에 사이다 활약을 펼치며 짜릿한 통쾌함을 안길 예정”이라고 자신했다.

‘해치’는 1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