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배우다’ 캠퍼스 낭만에 물든 다섯 배우…新 문화 적응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오늘도 배우다’ 방송 화면 / 사진제공=MBN

MBN 예능 ‘오늘도 배우다’에서 캠퍼스 낭만에 빠진 다섯 배우의 특별한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오늘도 배우다’ 9회에서는 대학생이 된 김용건, 박정수, 정영주, 남상미의 캠퍼스 라이프가 펼쳐졌다. 여기에 새 친구로 황신혜까지 합류해 청춘으로 돌아간 배우들의 요절복통 신(新) 문화 적응기가 신선한 웃음과 공감를 안겼다.

이날 다섯 배우는 학생들과 함께 수업을 듣는 것은 물론 혼밥(혼자 밥먹기) 도전, 동아리 체험까지 하며 캠퍼스에 알차게 녹아들었다. 먼저 행복과 만족에 대한 심리학 수업을 들은 배우들은 집중모드로 돌입해 적극적으로 수업에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용건은 교수님의 갑작스런 질문에 안성맞춤 대답을 했고, 남상미는 핵심을 찌르는 질문으로 좋은 질문이라는 칭찬을 받기도 했다. 심도 깊은 강의 속에서 다섯 배우의 연륜이 묻어나는 질문과 자세는 보는 이들까지 몰입시켰다.

수업 후 각자의 스타일에 맞게 공강 시간을 즐기는 배우들의 모습도 흥미를 자아냈다. 광합성을 즐기며 시 한편을 낭송하는 낭만주의자 정영주와 새 친구 황신혜를 데리고 코인노래방에 간 선배 박정수의 얄궂은 신입 길들이기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대학생활의 화룡점정인 동아리 생활까지 접수해 응원단원이 된 김용건, 황신혜, 남상미의 파이팅 넘치는 몸짓과 합창 동아리 멤버가 된 정영주까지 오감을 만족시킨 이들의 다채로운 도전이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오늘도 배우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