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외국에도 ‘꼰대’가 있을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사진제공=KBS2

오늘(16일) 방송될 KBS2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극본 박소영 강원영, 연출 조나은 서주완)에서 ‘직장 내 세대 차이’ 문제를 드라마로 풀어낸다.

#1. 나는 선배일까? 꼰대일까?

강백호(김동완)는 M 문고의 입점 담당자가 윤희수(한수연)라는 사실이 불편하면서도 이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시켜야겠다는 승부욕에 불타오른다. 하지만 백호의 지나친 의욕에 다른 사원들은 불편해 한다. 특히 노지원(김관수)은 사사건건 백호와 부딪힌다. 조직 안에서의 룰을 중요시하는 백호와 요즘 세대인, 1990년대생 지원과의 갈등은 커져만 간다. 이유진(소주연) 역시 자신과는 다른 지원의 태도에 난처한 상황이다. 그리고 설상가상 지원은 인쇄 실수까지 저지르고 만다.

#2. 대한민국의 ‘1990년대 생’을 정의하다!

오늘의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1990년대생들은 현재 한국 사회의 큰 화두로 자리 잡았다. 이들은 왜 ‘특정 세대’의 명칭이 아닌 ‘90년대생’으로 불릴까? ‘90년대 생이 온다’의 저자 임홍택 씨를 만나 그 이야기를 들어본다.

이와 함께 개그맨 강유미가 ‘말 안 듣는 후배 내 편으로 만드는 법’을 알려줄 예정이다. 동물의 행동을 통해서 알아보는 꿀팁과 스피드 솔루션으로 후회 없는 직장생활을 알려주겠다는 각오다.

이 밖에 ‘외국에도 꼰대라는 말이 존재할까?’ 주제로 외국인의 눈으로 바라본 한국의 ‘꼰대’ 이미지가 어떤지 살펴본다. 대표 꼰대 언어인 ‘나 때는 말이야’라는 문장을 가지고 꼰대들의 권위주의를 파헤칠 예정. 

‘회사 가기 싫어’ 제작진은 “직장인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이 드라마를 보시는 모든 분들에게 지친 하루의 끝에 힐링이 될 수 있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 오늘 방송은 전 세대에 걸쳐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았으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했다.

‘회사 가기 싫어’는 오늘(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