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경미, 남편 윤형빈의 공개 이벤트에 손 ‘덜덜’…이유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의 개그우먼 정경미 / 사진제공=MBC

개그우먼 정경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새로운 별명 때문에 윤형빈이 싹싹 빌며 사죄한 사실을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윤형빈의 공개 이벤트로 당황했던 일화를 공개하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하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경미는 새로운 별명 때문에 윤형빈이 사죄했다고 해 웃음을 자극한다.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한 윤형빈이 정경미에게 ‘국민 요정’에 이어 새로운 별명을 붙여줬다고. 하지만 집에 돌아와 그녀에게 싹싹 빌며 사죄를 한 사실이 밝혀지며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어 정경미는 윤형빈의 이벤트에 손까지 떨며 당황했던 경험을 털어놓는다. 윤형빈이 정경미의 생일을 맞아 여러 사람 앞에서 공개 이벤트를 연 것. 임재범의 고해를 부르며 자신에게로 다가오는 그의 모습에 정경미는 속으로 ‘제발 오지 마라’하고 빌었다고 전한다.

또한 엄마들을 위한 ‘투맘쇼’ 공연을 하고 있다고 밝혀 주목을 끈다. 오로지 엄마들의 스케줄과 취향을 고려해 만든 신선한 공연 스타일에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과거 김구라 때문에 ‘현타’를 겪은 사연도 공개된다. 과거 방송에서 김구라가 툭 던진 질문에 그들은 말문이 막히며 아무런 답변도 하지 못했다는 것. 이후 집에 돌아와 그 질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다 뜻밖의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높인다.

정경미는 남편 윤형빈에게 아직도 감추는 것이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결혼 7년차가 됐지만 여전히 ‘이것’은 감추고 있다는 정경미에게 다른 게스트들은 저마다의 팁을 공유하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윤형빈과 함께 사는 그녀’ 정경미의 입담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