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유인석,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버닝썬 자금 횡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경찰출석

그룹 빅뱅 승리.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로 클럽 버닝썬 자금 2억여원이 지출된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승리의 횡령 여부를 수사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버닝썬이 몽키뮤지엄과 계약을 맺고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2억여원을 지출한 사실을 확인하고 승리의 횡령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승리와 유 대표 등이 버닝썬 자금을 빼돌리기 위해 이런 계약을 맺은 것으로 경찰은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버닝썬 사내이사였던 승리가 몽키뮤지엄 브랜드 사용료 집행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브랜드 사용료가 어떻게 집행됐는지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 있다. 또 몽키뮤지엄 브랜드 사용료로 지급된 2억원이 타당한 금액인지, 실제로 버닝썬이 몽키뮤지엄의 브랜드를 사업에 활용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승리와 유 대표는 2016년 7월 강남에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실제로는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약 2년간 영업했던 몽키뮤지엄은 버닝썬이 개장한 지 6개월 만인 지난해 8월 폐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