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촬영장 공개…제작진 “특별한 공간 만들기 위해 노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빅이슈’ 현장 사진 / 사진제공=SBS

SBS ‘빅이슈’의 드라마 촬영 장소와 세트장이 공개됐다.

‘빅이슈’는 매회 비밀스럽고 매혹적인 연예계의 위험한 세계를 에피소드 형식으로 펼쳐내고 있다. 특히 셀럽들의 스캔들을 쫓는 국내 최고 악명 높은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의 치열한 전쟁기와 ‘선데이 통신’을 진두지휘하는 편집장 지수현(한예슬)의 통쾌한 행보가 호응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해 ‘빅이슈’ 측은 16일(오늘) ‘선데이 통신’과 관련된 촬영장들을 공개했다.

‘선데이 통신’ 편집장의 사회적 위치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지수현의 집은 경기도 가평군에 위치한 한 갤러리 하우스다. 극 중 지수현 집은 지수현이 홀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장소로 등장하며 집 밖으로 펼쳐진 고요한 호수는 아름다운 풍광과 조화를 이루면서 이목을 끌었다.

제작진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촬영장은 ‘선데이 통신’에서 가장 핵심적인 내부 공간인 최첨단 상황실이다. 전체적으로 조명이 어둡게 설정된 상황실에서 지수현이 앉는 지휘석 앞으로는 커다란 스크린이 마련돼 범죄 현장을 쫓는 경찰들의 상황실 현장을 방불케 한다.

또한 선데이 통신 장비실은 파파라치 세계의 전설이라 불리는 임실장(강성진)의 책임 하에 있는 고가의 장비들이 준비돼있는 장소다. 장비실에는 한석주를 포함해 파파라치들이 사용하는 카메라부터 잠입이 어려운 현장을 포착하기 위한 몰래카메라, RC카 등 다양한 장비들이 구비돼있다.

극 중 한석주가 처음 장비실에 들어섰을 때 임실장의 등장과 함께 한 쪽 벽면을 가로막고 있던 문이 열리면서 밝은 조명 아래 수많은 카메라가 진열돼있는 모습이 펼쳐졌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의 한 컷을 위해 자동으로 열리는 문까지 직접 제작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 측은 “촬영 전 장소를 탐색하는 것부터 필요한 장소를 세트로 제작하는 것까지 ‘빅이슈’만의 특별한 공간을 만들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앞으로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가 계속될 ‘빅이슈’의 다양한 장소 속에서 어떤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지게 될지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빅이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