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박훈, 위기 속에서 빛나는 명철함…괘서+우물 발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치’의 배우 박훈 / 사진제공=SBS

SBS ‘해치’에서 괴질 발병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 박훈의 명철함이 빛났다.

박훈은 ‘해치’에서 왈패조직의 우두머리 달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달문은 무술의 달인이자 도성의 모든 정보를 쥐고 있는 거리의 왕으로 통하는 인물. 첫 사랑 채윤영(배정화)의 등장으로 잠시 흔들리는 듯 했지만 연잉군 이금(정일우)의 든든한 뒷배로 굳건한 의리를 지키고 있다.

박훈은 이금과 공조하는 이들 중에서도 차별화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겉모습은 걸인 그 자체지만 세태를 읽고 누구보다 빠르게 움직이는 캐릭터로 권력층을 향해 일침을 놓는 올곧은 면모는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이런 가운데 지난 15일 방송에서는 달문의 지략이 제대로 빛을 발했다. 역병의 조짐이 보이는 상황에서 달문은 가장 먼저 아이들을 챙겼다. 의혹이 서린 달문은 “지금쯤 궐도 발칵 뒤집어졌을 것이다. 전하께서 대책을 마련해야 할 테니 우리도 최대한 많은 정보를 모아야 한다. 알겠느냐?”라고 지시를 내리며 발 빠르게 움직였다.

이어 달문은 괴질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해 모아온 정보를 살폈다. 그러던 중 우물에 이상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역병이 아닐 수도 있음을 감지했다. 또한 밤거리 누군가 괘서를 붙이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

우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한 달문은 이금을 만나 우물과 괴질의 연관성을 설명하는 것은 물론 “전하, 확실치는 않지만 이건 역병이 아닐 수 있습니다. 어쩌면 누군가”라며 우물에 누군가 독을 탔을 것이라는 실마리를 제공했다.

극 중 달문 캐릭터에 깊이를 더하는 것은 박훈의 몰입도 높은 연기력이다. 박훈은 흔들림 없는 눈빛과 단호하면서도 뚜렷한 의지가 담긴 목소리로 달문의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이에 이금을 위한 진정한 공조를 펼칠 달문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