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규탄 기자회견 열린다…”사과·성찰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기덕 영화감독. / 제공=NEW

김기덕 영화감독을 상대로 규탄 기자회견이 열린다.

영화감독김기덕공동대책위원회와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MBC ‘PD수첩’은 오는 1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 5층 정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기덕 감독은 지난 3월 29일 언론을 통해 자신에게 폭행·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과 ‘PD수첩’을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월에는 여성단체인 한국여성민우회가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서울서부지법에 3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했다.

영화감독김기덕공동대책위원회 측은 16일 공식 입장을 내고 “김기덕은 이미 지난해 피해자와 ‘PD수첩’을 상대로 무고와 명예훼손 소송에서 패소한 바 있다. 검찰이 피해자의 증언과 방송의 내용이 허위 사실로 보기에는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판단했음에도, 김기덕 감독은 거액의 민사소송을 제기해 사과나 성찰도 없이 역고소로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또한 김기덕 감독이 모스크바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김기덕은 지난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올해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 피렌체한국영화제 등에 이어 각종 영화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세계적인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운동의 흐름 속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영화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성폭력, 인권침해의 문제에 침묵하고 가해자들을 계속 지원하거나 초청하는 행태는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