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칠레 세 자매, 김치 만들기 도전…요리 중 찾아온 위기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칠레 세 자매의 한식 요리 도전기가 공개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 여행 둘째 날 첫 번째 여행 장소로 경동시장을 찾은 칠레 세 자매의 모습이 펼쳐진다. 시장에 도착한 자매들은 시장 구경이 아니라 낯선 사람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기 시작했다. 자매들이 경동시장을 방문한 이유는 한식 쿠킹 클래스에 참여하기 위해서였다.

쿠킹 클래스는 전통시장에서 장보기부터 김치, 잡채 등 한식을 배우는 코스로 구성된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으로 사전에 미리 예약을 한 것. 자매들이 쿠킹 클래스를 하게 된 이유는 아버지의 남다른 김치 사랑 때문이었다. 마조리는 “칠레에서 동영상으로 김치 만드는 법을 보고 만들어봤는데 실패했다. 김치 만드는 법을 배우고 싶다”라고 말하며 아버지를 위해 한국에서 김치 만드는 비법을 배워가겠다고 다짐했다.

본격적으로 장보기에 돌입한 자매들에게 전통 시장은 신기함 그 자체였다. 자매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칠레와는 많이 다른 한국의 과일이다. 정미는 과일을 보고 “저건 모형이네” “사과 크기 좀 봐” “설마 이게 배야?”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요리를 시작한 세 자매에게 위기가 찾아 왔다. 그 위기는 얌전하던 마조리의 막내 딸 하람이가 울기 시작한 것이다. 칠레 자매들은 쿠킹 클래스를 무사히 마치고 아버지가 원하는 김치 만들기 스킬을 전수받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