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진영♥신예은, 위기 속 더 달콤해진 로맨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진영, 신예은 / 사진=tvN 방송화면

그룹 갓세븐(GOT7) 겸 배우 박진영과 신예은이 극과 극을 오가는 연기로 ‘로맨스릴러’를 꽉 잡았다.

박진영과 신예은은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이안과 윤재인 역을 맡아 매회 짙어지는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에서는 강근택(이승준 분)에게 납치된 윤재인이 이안의 결정적 도움으로 풀려났다.

손발이 모두 묶인 채 욕조에 갇힌 윤재인은 범인이 자신을 죽일 수도 있다는 말에 떨리는 눈빛을 보였다.

하지만 강인한 내면을 가진 만큼, 위급한 상황에서도 범인을 또렷하게 올려다보며 “당신 얼굴, 기억 나. 당신이 우리 아빠 옷을 가져갔었어”라며 “절대로 당신 생각대로 되지 않을 거야”라고는, 겁에 질린 와중에도 범인을 향한 증오감을 표정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같은 시각 이안은 윤재인을 찾아다녀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무리한 초능력 사용으로 손이 피투성이가 됐지만 아랑곳 않고 윤재인의 이름만을 애타게 불렀다.

마침내 납치 장소를 읽어낸 이안은 쇠사슬로 잠긴 문을 부순 뒤 윤재인을 구출했다.

이후 병원 입원실에서 재회한 두 사람은 더욱 애틋해진 마음을 드러냈다.

윤재인은 이안에게 “난 네가 분명히 찾을 거라고 생각했어”라며 눈물을 글썽였고, 이안 역시 “많이 무서웠지?”라며 따뜻하게 안아줬다.

아버지의 누명을 알게 된 윤재인은 “이제 네가 힘들 때 내가 널 웃게 해줄게”라는 달달한 대사까지 남겼다.

둘은 앞선 위기 상황과 180도 다른 섬세한 감정을 그려내, 흐뭇하고도 가슴 찡한 장면을 연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