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엔드게임’ 오늘(16일) 오후 예매 시작…시작 시간은 미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예매가 오늘(16일) 오후에 시작된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은 영상물등급위원회의 등급 분류가 끝나는 이날 오후 늦게 ‘어벤져스:엔드게임’의 예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확한 예매 시작 시간은 알려지지 않았다.

CGV에 따르면 16일 오후에는 2D만 예매하며 18일 오후 6시 이후에  4DX 3D, IMAX 3D 예매 창구가 순차적으로 열린다.  19일부터는 모든 포맷의 상영관 관람권을 예매할 수 있다.

전날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어벤져스:엔드게임’은 마블의 22개 영화를 집대성한 작품이다. 음료수를 많이 마시면 안 될 것 같다. 중간에 화장실에 갈 만한 장면도 없다”고 한 안소니 루소 감독의 말대로 이번 영화에 대한 팬들의 기대는 최고조에 달해 있다. 때문에 예매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지난해 4월 ‘어벤져스: 인피니티워'(‘어벤져스3’)가 공개될 때도 개봉 전 예매 관객이 105만명에 달했고, 예매점유율은 96%를 넘었다.

지금까지 ‘어벤져스’ 시리즈를 비롯함 마블 영화의 예매 전쟁은 아이맥스, 4DX  등 특수관에서 치열했다. ‘어벤져스:엔드 게임’의 아이맥스도 3D로 상영되기 때문에 특수관 예매 전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3D상영관 예매가 시작되는 오는 18일부터 예매 열기가 극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마블 팬들에게 인기가 많은 CGV 용산 아이맥스의 명당 자리 확보는 더욱 어려울 전망이다.  ‘어벤져스3’ 상영 당시에는 일부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2만 원짜리 표가 최대 11만 원까지 거래되기도 했다.  CGV 관계자는 “티켓 정가보다 비싸게 재판매하는 행위가 확인되면 예매 내역 취소 등 관련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는 24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하는 ‘어벤져스:엔드게임’은 인피니티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생존 어벤져스 영웅들과 빌런 타노스의 마지막 전투를 그린 상영 시간 3시간 2분짜리 영화다.  하지만 긴 상영 시간이 흥행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극장 관계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