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유재석∙조세호, 혼나고 거절 당하고…폭소 가득 ‘거리의 대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사진제공=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연출 김민석)이 오늘(16일) 오후 11시 다시 돌아온다. 

지난해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퀴즈 룰로 돌아오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시민들과 퀴즈를 풀며 이야기를 나누는 길거리 퀴즈쇼.

16일 첫 방송에서는 명실상부한 국민 MC 유재석, 조세호 콤비를 정신 못 차리게 만드는 83세, 79세 두 할머니와의 쿨한 만남이 펼쳐진다.

퀴즈를 풀기 위해 잠깐 앉으시라고 권하는 ‘큰 자기’ 유재석한테 할머니들은 “의자도 없는데 어디에 앉으라는거냐”고 큰소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이 진지하게 퀴즈를 내고 있는 동안 아랑곳하지 않고 조세호랑 수다의 장을 열기도 하고, 마지막으로 선물을 챙겨드리기 위해 “뭐 필요한 거 없으시냐”고묻자 “나 살만하다. 필요한 거 없다”고 단호히 말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우연히 60년 전통 이발관에 들러 우리나라 최초 여성 이발사인 85세 할머니를 만난 두 MC는 할머니의 감동적인 인생스토리를 들으며 가슴이 먹먹해 지는 것도 잠시, 단골손님이 이발을 하기 위해 가게에 방문하자 “이제 나가서 볼일들 보라”고 쫓겨날 뻔 하며 수난을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독서실로 향하던 취업 준비생, 100만원을 받게 된다면 와이프에게 바로 가져다 주고 싶다는 택배 기사, 칼국수집을 운영하고 있는 70세 여사, 5G 전선 설치기사 등 다채로운 시민들과의 만남과 토크로 특별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최근 ‘할담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지병수 할아버지와의 만남을 전격 공개한다. 퀴즈쇼는 물론 전국노래자랑 이후 사랑받고 있는 근황 및 최근 광고계의 러브콜 현황, 하루아침에 인기스타가 된 후 겪게 된 애로사항에 대해 담소를 나누며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오는 16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